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10:54

류중일 감독도 인정한 채태인 "이승엽에 밀리지 않는다"

등록 : 2018.01.11 10:54

채태인(왼쪽)의 삼성 시절/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FA(자유계약선수) 채태인(36)의 거취가 화제에 오르면서 그의 전성기도 주목 받고 있다.

올 겨울 스토브리그에서 채태인은 FA 준척급으로 꼽혔지만 좀처럼 계약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었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베테랑 야수이지만 적지 않은 나이가 걸림돌이다.

채태인은 류중일 현 LG 감독이 지휘했던 삼성 시절 이승엽과 호흡을 맞췄던 수준급의 주전 내야수다. 이승엽이 해외 생활을 마치고 삼성으로 복귀를 앞둔 시점에서 포지션이 겹치는 채태인이 자연스레 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류중일 감독은 “이승엽 때문에 채태인을 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하며 채태인에 큰 믿음을 보냈다.

이후 2014년 이승엽과 호흡을 맞춰 함께 주전으로 활약하며 삼성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어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하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하루 만에 7,600억원… 미 국채 금리에 놀라 주식 파는 외국인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