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08 08:52

‘후반 14분 투입’ 황희찬, 마르세유전 0-0...32강 진출

등록 : 2017.12.08 08:52

잘츠부르크 황희찬/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황희찬(21)이 활약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가 32강에 진출했다.

황희찬은 8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I조 마르세유(프랑스)전에 출전했다.

황희찬은 0-0 균형을 이루던 후반 14분 프레드릭 굴브란센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황희찬은 들어가자마자 수비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드리블로 거침없이 돌진하는 등 잘 풀리지 않던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후반 33분엔 아크서클 인근에서 오른쪽 측면 패스를 받은 뒤 공을 살짝 뒤로 흘려 팀 동료의 중거리 슈팅 기회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그러나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잘츠부르크는 마르세유와 득점 없이 비기면서 3승 3무 승점 12점, I조 1위로 32강에 진출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기획] 한류가 살아난다… K팝 지역으로 본 2017 한류 시장

푸틴 대통령, IOC 징계에 반발 '올림픽 지시 내린 적 없어'

100달러 신종 슈퍼노트 첫 발견, 알고보니 10년 전 제작 이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동병상련 마음... 한중 새시대 기대”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1달새 민원 5600건”… 임산부 배려석이 ‘싸움터’ 된 까닭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