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13 22:10

[준PO] 패장 김경문 "5회 원종현 투입, 승부처라고 생각"

등록 : 2017.10.13 22:10

김경문 NC 감독/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NC가 결정적 한 방을 날리지 못하고 롯데에 무릎을 꿇었다.

NC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준플레이오프(준PO, 5전스에) 4차전에서 1-7로 졌다.

1-1로 맞선 5회 1사 2루에서 두 번째 투수 원종현을 투입했지만, 원종현이 ⅔이닝 4실점으로 무너지면서 승기를 내줬다. 다음은 김경문 NC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 평가는.

"선발 최금강이 자기 역할을 충분히 잘 해줬다. 5회가 승부처라고 생각해서 우리 팀의 필승조를 투입했는데 결과적으로 좋지 않았다. 5차전 마지막 경기까지 왔는데 안 좋은 건 빨리 있고, 준비 잘 하겠다."

-전날(12일) 경기가 우천으로 순연돼 하루 쉬었다. 3차전에서 타선이 터졌는데, 휴식 후 타격감이 떨어졌다고 보나.

"3차전 이기고도 이야기한 것 같은데, 홈런의 맛을 잊어야 했다. 오늘 상대 투수가 좋았기 때문에 그에 맞게 스윙 등을 생각했어야 했다. 상대 선발 린드블럼이 좋았다. 타자들이 아쉬웠던 부분은 5차전에서 만회하겠다."

-5차전 선발은.

"해커가 나간다."

창원=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최시원-강소라-공명, 이렇게 하트 남발하면 너무 감사합니다

[2030뉴트렌드]디저트 노마드족, 눈길 사로잡는 비주얼 '갑' 디저트는?

[준PO] '깜짝 스타' 노진혁, 4차전 선발 출장...박석민, 벤치 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