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5 14:46

‘2대 1 트레이드’ 전남 연제민↔부산 이경렬ㆍ윤동민

등록 : 2018.01.05 14:46

전남 이경렬(왼쪽), 윤동민(오른쪽)/사진=전남 드래곤즈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와 부산 아이파크가 2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전남은 5일 수비수 연제민(25)을 내주고 수비수 이경렬(30)과 공격수 윤동민(30)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남은 미드필더와 센터백 자원을 보강했다.

2017시즌 38경기에서 8승 11무 19패, 승점 35점으로 10위에 머무른 전남은 공격력을 강화하며 새 도약을 꾀했다.

이경렬은 2010년 경남 FC에 입단해 2012년 부산으로 옮겨 지난 시즌까지 활약하며 다년간의 경험을 쌓아 노련함이 돋보이는 센터백이다. 그는 K리그 통산 183경기 출전해 10득점 1도움을 기록했다.

윤동민은 공격형 미드필더와 윙 포워드를 함께 볼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2011년 데뷔한 윤동민은 K리그 통산 94경기에서 8득점 4도움을 기록 중이다.

두 선수는 "팀에서 필요로 하는 역할을 100% 수행해 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신과 함께'는 어떻게 천만 영화가 됐을까

[스포비즈지수] 'KIA맨' 양현종, 선수지수 1위 복귀

'가상화폐 규제' 혼돈의 대한민국…미국·영국·일본·스위스·에스토리아는 지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