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3.14 09:52
수정 : 2018.03.14 13:57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등장한 ‘가즈아~’ 현수막

등록 : 2018.03.14 09:52
수정 : 2018.03.14 13:57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14일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 독특한 현수막이 등장했다.

이 현수막에는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문구가 담겼고, 현수막 사진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현수막은 모두 2개로 한 현수막에는 ‘가훈이 정직-이명박 감방 가즈아~!’라는 문구가 담겼고, 또 다른 현수막에는 ‘감방 가기 딱 좋은 날’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현수막 문구들에는 요즘 유행하는 신조어가 반영됐다. 특히 ‘가즈아’는 최근 흔히 쓰는 말로 ‘가자’를 길게 발음한 것이다.

이날 ‘친이계’ 인사들의 이 전 대통령 자택 방문도 눈에 띄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택 앞에서 취재진에게 “문재인 정권은 MB 전 대통령을 검찰청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며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늘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적폐 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4분 논현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해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조세포탈, 뇌물수수 등 10개 이상의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韓美 정상 ‘상호 신뢰’ 재확인
김경수 재소환 시기 놓친 경찰, 또 ‘봐주기 수사' 비판 직면
대구시장 불과 8%P차… 한국당, 보수 텃밭 위기감
트럼프 말 한마디에, 싱가포르 언론 화들짝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바보 노무현’ 회상하며 6ㆍ13 승리 다짐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