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1.14 09:25
수정 : 2018.01.14 09:28

손흥민, 에버턴전 결승골… EPL 선정 ‘맨 오브 더 매치’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도 시즌 첫 골

등록 : 2018.01.14 09:25
수정 : 2018.01.14 09:28

토트넘 손흥민이 14일 에버턴과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손흥민(26)이 또 펄펄 날았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26분 팀의 선제 골이자 결승 골을 터뜨렸다.

시즌 11호골, 정규리그 8호골이다. 지난 5일 웨스트햄전 동점 골 이후 프리미어리그 2경기 연속 득점이다.

특히 손흥민은 정규리그 안방 경기에서 5경기 연속 골 맛을 보며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로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2015~16시즌 토트넘 입단 이후 각종 대회를 통틀어 40골도 돌파했다. 그는 2015~16시즌 8골, 지난 2016~17시즌 21골, 이번 시즌 11골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은 후반 2분엔 해리 케인(25)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 4호이자 시즌 6번째 도움도 기록했다.

손흥민의 활약과 케인의 멀티 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고 최근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를 이어가며 5위(승점 44)를 달렸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세르주 오리에(26)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밀어준 것을 골대 바로 앞에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살짝 갖다 대 마무리해 골문을 열었다 이어 후반 시작과 함께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절묘하게 돌아서며 수비를 무너뜨린 뒤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했고, 다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강한 왼발 킥을 날렸다. 이를 케인이 방향을 바꿔 추가 골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다시 케인이 한 골을 더 보탰다. 케인은 이날 멀티 골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98골을 기록하며 테디 셰링엄을 넘어 토트넘 최다 골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은 후반 3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26)이 한 골을 더 보탰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하는 ‘맨 오브 더 매치’의 영예를 안았다.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29)은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그는 이날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임풀스 아레나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18라운드 함부르크와 홈경기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45분 절묘한 헤딩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1-0으로 이겼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