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2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의 한 초등학교 뒷산에 훈련용 경비행기가 추락해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소방서 제공

13일 오후 2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 덕양리 오룡산 중턱에 소형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사고 경비행기는 한국교통대학교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이 학교 항공운항학과 4학년 조종사 A(25)씨 1명만 탑승했다.

사고 당시 A씨는 낙하산이 펴져 기체와 함께 추락하던 중 고압선에 걸려 매달려있다가 119에 구조됐다. 해당 기종은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기체가 통째로 낙하산에 매달려 안전하게 하강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A씨는 가벼운 상처만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경비행기는 SR-20 기종으로 이날 오후 1시52분 여수공항을 이륙해 비행훈련원 사무실이 소재한 무안공항으로 가던 중이었다. 소방당국은 경비행기가 이륙 후 파워엔진 이상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기체는 2016년 6월 17일 무안군 현경면 수양리 야산에 추락한 경비행기와 같은 기종이다. 항공조사위원회는 이날 사고 현장에서 수습에 나섰고 소방당국 등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여수=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