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의 마약 의혹 수사에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진술 번복을 강요하는 식으로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1 화면 캡처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 수사 과정에 적극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2일 방송된 KBS1 '뉴스9' 측에서는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보도하면서 "양현석 대표가 핵심 증인의 진술을 번복을 강요해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뉴스9' 측에서는 비아이와 메신저를 주고 받은 A씨가 지난 2016년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경찰 측에서 비아이를 이 사건의 공범으로 적시했으나, A씨가 진술을 번복했다는 이유에서 비아이에 대해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A씨는 진술 번복의 이유를 묻자 "말하지 않겠다, 말하기 싫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A씨의 진술 번복 배경에 비아이의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양현석 대표가 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뉴스9' 측에서는 "사건 관련 핵심 관계자가 '양 대표가 피의자(A씨)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하고 변호인까지 붙여줬다'고 증언했다"는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KBS 취재진이 찾아간 당시 수사 담당 경찰관은 A씨 변호인의 언행이 이상하게 느껴졌다고 언급했다. 다만 당시 변호인은 KBS 측에 답변을 완강히 거부했다.

그러면서 '뉴스9' 측은 해당 보도 말미에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인을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밝혔다"는 YG 측의 입장과 "경찰은 뒤늦게 A씨가 원할 경우 재수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는 경찰의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비아이는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같은 날 오후 비아이는 SNS를 통해 아이콘 탈퇴를 선언했으나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며 마약 투약 의혹은 부인했다. 해당 글이 공개된 이후 YG 측도 입장을 내고 비아이와의 전속계약 해지를 공식화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