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안효섭 스틸컷이 공개됐다. tvN 제공

‘어비스’ 박보영-안효섭이 이성재 아들 권수현의 사무실을 기습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 측은 27일 7화 방송에 앞두고 권수현(서지욱) 사무실에 잠입한 박보영(고세연)-안효섭(차민)의 아슬아슬한 투샷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지난 ‘어비스’ 6화는 ‘박보영 살인범 찾기’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극적인 전개로 안방극장을 요동치게 했다. 이성재(오영철)의 살인 행각에 공범이 있었고 연쇄살인마 이성재와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 담당 검사 권수현이 부자지간이었다는 충격 반전이 그려졌다.

이에 박보영-안효섭이 ‘사이코패스 부자’ 이성재-권수현의 관계와 이성재의 살인 공범 정체를 언제 밝힐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새로운 작전에 돌입한 박보영-안효섭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언제 들킬지 모르는 일촉즉발 상황 속 권수현의 눈을 피해 사무실을 탐색하고 있는 박보영과 007 요원처럼 검은 트렌치코트 휘날리며 사무실 밖에서 도청을 하고 있는 안효섭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이 이성재의 도주 흔적을 쫓고 있다는 것을 예상하게 한다. 과연 박보영-안효섭이 권수현 사무실에서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 것인지, 심장 쫄깃한 긴장감 속 두 사람이 설계한 판에 대한 궁금증을 폭주시킨다.

그런 가운데 박보영-안효섭은 아직까지 이성재-권수현의 부자관계를 모르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박보영이 의문의 사진을 보고 충격을 받은 듯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사진의 정체는 무엇인지 ‘어비스’ 7화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한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27일 지난 6화에서 ‘연쇄살인마 이성재 외에 박보영을 살해한 공범이 존재한다’는 충격 사실로 강렬한 엔딩을 맞은 박보영-안효섭이 반전 활약을 펼친다”고 운을 뗀 뒤 “두 사람이 새로운 작전으로 왜 ‘이성재 아들’ 권수현의 사무실에 잠입했는지 함께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