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 촬영 현장 사진이 시선을 끈다. sidusHQ 제공

‘본투비 멜로배우’ 김하늘의 ‘바람이 분다’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김하늘은 감정에 몰입을 하는 모습부터 감우성 배우와 호흡을 맞추며 극 중 수진으로 분해 다정하고 행복한 한 때를 그리고 있다.

반면 촬영 현장에서는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청순한 신부로 분해 해사한 미소와 밝은 에너지를 발산, 촬영장을 즐기는 모습으로 27일 첫 방송인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드라마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김하늘은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이별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게 되는 수진 역을 맡아 명불허전 김하늘표 멜로 연기와 시청자들 마음 속에 스며들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JTBC ‘바람이 분다’는 2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이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