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염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약속 이행을 확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일 정상회담 차 방일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이것이 일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들지 모르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밝힌 뒤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트윗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한 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전날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어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는 점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김 위원장)가 조 바이든을 IQ가 낮은 멍청이라고 했을 때 나는 웃었다”면서 “이것은 아마 나에게 신호를 보낸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한 유세에서 김 위원장을 폭군으로 묘사하자 자신들의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고 맹비난하면서 “미국 내에서 그의 (대선) 출마를 두고 지능지수가 모자라는 멍청이라는 조소가 나온다”는 등 인신공격성 표현을 상당수 썼다.

양정대 기자 tor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