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 충분하지 않아” 지적, 창비 통한 복귀에도 비판 일어
2015년 표절 논란으로 한동안 작품활동을 접었던 신경숙 작가가 4년 만에 복귀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15년 표절 시비로 문단을 떠났던 신경숙(56) 작가가 전격 복귀했다. 신 작가는 23일 출간된 문학계간지 창작과비평 여름호에 중편소설 ‘배에 실린 것은 강을 알지 못한다’를 발표했다. 출판사 창비를 통해 복귀 입장문도 냈다. 그러나 그의 복귀가 시기상조이고, 복귀 형식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신 작가는 ‘작품을 발표하며’라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이후의 시간이 저를 어디로 데려갈지는 저도 모르지만 저는 읽고 쓰는 인간으로 살며 제 누추해진 책장을 지킬 것”이라며 작품 활동 본격 재개를 선언했다. 또 “작가로서의 알량한 자부심이 그걸 인정하는 것을 더디게 만들었다”며 표절을 사실상 처음으로 인정했다. 그러면서 “4년 동안 줄곧 혼잣말을 해왔는데 ‘걱정을 끼쳐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였다. 모두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라고 사과했다.

1985년 등단한 신 작가는 한국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문단 권력이었다. 2015년 그의 단편집 ‘감자 먹는 사람들’(1996)의 수록작인 ‘전설’이 일본 작가 미시마 유키오의 단편 ‘우국’(1961ㆍ1983년 국내 번역)을 표절했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명성이 허물어졌다. 소설 속 단락 하나가 베껴 쓴 수준으로 일치했다. ‘딸기밭’ ‘기차는 7시에 떠나네’ 등 신 작가의 다른 소설도 표절 시비가 붙었다. ‘감자 먹는 사람들’을 출간한 창비가 신 작가를 두둔하는 성명을 내고, 소장 비평가와 작가들이 신 작가의 절필과 문단 쇄신을 요구하며 맞서 논란은 문단 전체로 번졌다. 창작과비평, 문학동네 등 주요 문예지의 편집위원이 일괄 교체되는 등 일파만파였다.

신 작가는 당시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내내 침묵해 온 신 작가는 4년 만에 전격 복귀하는 이유와 복귀 정당성 여부에 대한 납득할 만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읽고 쓰는 인간으로 살며 제 누추해진 책장을 지킬 것”이라는 감성적 표현으로 넘어가기에는 신 작가의 표절 논란이 문단에 남긴 상처가 크며, 그 상처가 수습되지도 않았다는 지적이 무성하다.

신경숙 작가의 복귀작 '배에 실린 것을 강은 알지 못한다'가 실린 계간 창작과비평 여름호

노태훈 문학평론가는 23일 한국일보와 전화통화에서 “복귀의 전제는 표절에 대한 확실한 해명인데, 이번 입장문에도 구체적인 정황 설명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소형 문예지 등 다른 여러 통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지지하고 염려하는 창비의 지면을 통해 복귀를 알리는 것은 신 작가의 여전한 입지를 증명하는 것에 불과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한기욱 창비 편집주간은 “신 작가가 소설을 꾸준히 쓰고 있음에도 지면이 없어 발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한국문학에 크게 기여한 신 작가가 재기를 위해 애타게 노력하고 있고 과오도 충분히 인정하고 있다고 판단해 창작과비평 지면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 주간은 “4년이 자숙에 충분한 시간인지는 독자가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