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량공유서비스 ‘타다’와택시업계의 갈등을 계기로 촉발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의 설전이 이틀째 이어졌다.

23일 최 위원장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며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를 직접 겨냥한 발언은 아니었지만,전날 최 위원장이 이 대표의 택시업계에 대한 발언을 두고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작심 비판한 것에 대한 연장선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최 위원장은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며 “혁신의 궁극적인 목표는 사회 전체의 후생을 높이는 것임을 항상 유념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위원장의 발언 기사와 함께 반박성 글을 올렸다. 최 위원장을 향해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 있게 잘 읽어봐 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운을 뗀 그는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썼다.그는 “전통산업이나 관련 종사자들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돕고 거기에 혁신산업도 참여해야 한다”며 “혁신은 혁신가 한명 혹은 기업 하나의 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 인프라의 도움을 받아서 되는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앞서 전날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택시업계 비판에 대해, 혁신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택시기사들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당일 페이스북에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 어찌됐든 새겨 듣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출마하시려나’ 발언에 대해선 이날 “그런 식으로 비아냥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맞받기도 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