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워싱턴 백악관 남쪽뜰에서 미중 무역협상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서로에게 ‘관세 폭탄’을 투하하며 무역 전쟁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또 다시 밝혔다. 대중 압박 수위를 한층 더 높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주 강력히 검토하고 있다. 3,250억달러에 대해서 우리는 아주 강력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여러 기자들의 질문이 한꺼번에 쏟아졌던 탓에 정확히 들리진 않았지만, 백악관이 배포한 자료를 보면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와 관련한 질문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독일 dpa통신은 ‘미국이 3,250억 상당의 중국 제품의 추가 관세를 준비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이 나왔고, 그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수입품 2,000억달러어치에 부과한 10% 관세를 25%로 올리기 전인 지난 5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250억 달러의 추가 상품에 대해선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으나,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승리’를 언급하며 낙관론을 펴기도 했다. 그는 취재진에 “중국과 약간 티격태격하고는 있으나, 우리(미국)는 아주, 아주 유리한 위치에 있다. 우리는 (중국에) 이기고 있다. 우리는 늘 이긴다”고 말했다. 이어 “극히 잘될 것으로 본다”며 "우리는 모두가 이익을 취해 가는 돼지저금통 노릇을 해 왔지만 더 이상 그런 일이 있도록 놔둘 수 없다. 중국과의 무역에서 3,000억∼5,000억달러의 손해를 입었지만, 이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관계에 대해선 ‘매우 좋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관계는 대단하고 아주 좋다”며 “그는 중국을 위하고 나는 미국을 위한다. 아주 간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과의 협상을 결렬로 표현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아니다. 우리는 매우 좋은 대화를 하고 있고, 대화는 이어지고 있으며 항상 계속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합의가 거의 다 됐었는데 그들(중국)이 깼다. 그들이 정말 그랬다”며 중국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에서 1,000억달러 이상을 얻게 될 것”이라면서 “미국인은 중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물건을) 구매할 수 있고, 이상적으론 미국에서 제품을 만들 수도 있다. 그게 내가 정말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중 관세전쟁에 미국 소비자가 피해를 입는다고 보진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면 된다. 전혀 관세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