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2대∙스타렉스 4대 마련

경기도가 문턱 없는 경기관광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다음달 10일부터 장애인 여행지원 차량을 무료로 대여해 준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현재 대형버스 2대를 개조한 경기여행 누림버스(휠체어 8석, 일반 21석 내외)와 스타렉스 4대를 개조한 경기여행 누림카(일반 5석, 휠체어 1대 적재 가능)를 마련했다. ‘경기여행 누림버스’는 도내 장애인복지시설이 우선 이용 대상으로 사전 신청을 받아 매일 운행한다.

누림버스는 격주 토요일마다 도내 주요관광지를 운행하는 시티투어버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도는 매월 관광지를 선정해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www.ggnurim.or.kr)에 공지한 후 사전 신청을 받아 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름을 ‘온(溫)동네버스’로 경기도뿐 아니라 국내 모든 등록 장애인과 동반자가 신청할 수 있다.

‘경기여행 누림카’는 도내 등록 장애인 및 동반자,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무료지만 유류비와 보험료등 기타 비용은 사용자가 부담해야 한다.

누림버스와 누림카 모두 누림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실제 사용일 기준 2개월 전부터 선착순 접수하면 된다. 다만 도는 다음 달 첫 차량 지원을 위해 이달 14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홈페이지 접수가 어려운 경우 전자우편 및 팩스, 방문신청(1644-2599)도 가능하다.

오후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도내 관광지는 교통 접근성도 좋지 않고 장애인 등 관광 약자들이 여행하기에 어려움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장애인, 유아 동반, 노인, 외국인 등 관광 약자들을 위해 모두가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