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30일까지…100ㆍ50ㆍ9㎞ 등

경기도는 DMZ 일원 100㎞를 누비는 아웃도어 스포츠 ‘2019 DMZ 트레일 러닝(Trail Running)’의 참가자를 8월 3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DMZ 트레일 러닝’은 경기북부 DMZ를 세계적인 관광 명소로 발전시키기 위해 2016년부터 개최해온 대회다.

‘트레일 러닝’은 산악, 숲, 들길을 등을 빠르게 걷거나 달리는 아웃도어 스포츠로,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외국에서는 이미 도로에서 달리는 마라톤보다 더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올해 대회는 경기도와 파주시, 김포시, 연천군이 공동 주최하고 경기관광공사가 주관하는 가운데,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경기ㆍ강원 DMZ 일원 평화누리길과 산악지대에서 열린다.

대회는 참가자들의 역량에 맞춰 100㎞, 김포 14㎞, 연천~철원 50km, 파주 18㎞ㆍ9㎞ 코스로 나뉘어 운영된다.

이중 100㎞ 코스는 9월 20~22일 3일 동안 스테이지 방식으로 진행되며, 첫째 날 김포 32㎞, 둘째 날 연천~철원 50㎞, 마지막 날 파주 18㎞를 나누어 달린다.

또 당일 코스(20일 김포 14㎞, 21일 연천~철원 50㎞, 22일 파주 18㎞ㆍ9㎞)도 준비돼 있어 원하는 날짜와 코스에 참가 할 수 있다.

특히 올해 대회는 한반도 평화의 시대를 맞아 DMZ 접경 지역을 품은 경기도와 강원도의 상생협력을 위해 2일차 50㎞ 코스는 연천 고대산에서 출발해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 비경을 달려 고석정에 도착하는 코스로 운영된다.

4월 25일부터 DMZ 트레일 러닝 홈페이지(www.dmztrailrun.com)를 통해 접수가 가능하며, 100ㆍ50ㆍ18㎞는 만 18세 이상, 14㎞는 만 13세 이상, 9㎞는 별도의 나이 제한이 없다.

참가비는 100㎞ 30만원, 50㎞는 7만원, 나머지는 3만원이다. 참가자들에게는 완주메달과 함께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되며, 1~3위 입상자에게는 상패가 주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DMZ 트레일 러닝 홈페이지(www.dmztrailrun.com)를 참고 하거나 DMZ 트레일 러닝 사무국(02-449-7352)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