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샘프턴 셰인 롱(7번)이 경기 시작 7.69초 만에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의 스트라이커 셰인 롱(32ㆍ아일랜드)이 EPL 역대 최단시간 득점 기록을 새로 썼다.

사우샘프턴의 롱은 24일(한국시간)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 2018-2019 정규리그 35라운드 원정에서 킥오프 7.69초 만에 골을 넣었다. 이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통산 역대 최단시간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0년 12월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수비수 레들리 킹이 브래드퍼드를 상대로 킥오프 9.82초 만에 터트린 것으로 이 기록을 2.13초 앞당겼다.

아일랜드 대표팀 공격수로 A매치 82경기에 나서 17골을 쏟아낸 베테랑 공격수인 롱은 레딩, 웨스트햄, 헐시티 등을 거쳐 2014년 8월부터 사우샘프턴의 최전방을 책임지고 있다. 왓퍼드의 선축으로 시작된 경기에서 롱은 킥오프 직후 곧바로 전방으로 돌진해 수비수가 찬 볼을 몸으로 막은 뒤 흐른 볼을 잡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재치있는 슛으로 선제골을 꽂았다. 그러나 사우샘프턴은 왓퍼드에 후반 45분 통한의 동점골을 내주고 1-1로 비겼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