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2012032700572] 박근혜 새누리당 선대위원장이 27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 김무성 의원이 소개되자 박수를 치고 있다. 부산=이성덕기자 sdlee@hk.co.kr /2012-03-27(DB콘텐츠부)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복당파 의원들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를 요구하는 청원에 동참하자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원조 친박에서 비박계 수장이 된 김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여당이던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으며 이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에 참여했었다.

23일 공개된 편지에서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을 오랜 세월 지켜봐 왔지만 스스로 부정을 저지를 성품이 절대 아니다”라며 “그런 만큼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한 뇌물과 직권남용 혐의는 억지스러운 데가 많고 33년이라는 형량은 너무나 지나치고 가혹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홍문종 의원이 요청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 청원에 함께 힘을 보탰으면 하라는 바람”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처지는 형집행정지 상태인 이명박 전 대통령, 김경수 경남지사와 비교해 봐도 형평에 맞지 않는다”며 “2년 이상 수감돼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가 이뤄지지 않는 것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아니고 많은 국민들에게 정치보복 행위로 이해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형집행정지가 안 되면) 국민 분열과 갈등을 봉합하고 치유하기가 더욱 힘들어진다”며 “형집행정지는 한국당 차원을 넘어 국민 통합과 화합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이해되고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