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에 소시지를 끼워 넣고 있는 조안나 스턴 WSJ IT 담당기자. WSJ

삼성전자가 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의 중국 공개 행사를 전격 연기하면서 미국 등 주요 국가에서 갤럭시 폴드의 제품 출시가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에서 품질 논란이 제기된 제품을 수거해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인 삼성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출시일을 미루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3일 홍콩, 2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중국 언론 대상 ‘갤럭시 폴드’ 브리핑 행사를 연기했다. 이 행사는 아시아 지역에서 처음 열리는 갤럭시 폴드 공개 행사로, 삼성전자는 중국 언론사 관계자들에게 시제품을 나눠주고 제품을 체험하게 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주 미국에서 진행된 제품 체험행사에서 스크린 결함 논란이 불거진 마당에 이번 주 중국 공개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 삼성전자 입장에선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시제품의 품질 이슈에 대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는데, 제품 체험행사를 그대로 진행하는 것은 논란을 더 가중 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출시일 연기에 대해서는 “출시 연기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결정된 내용이 없지만 조사 결과에 따라서 출시 연기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갤럭시 폴드는 오는 26일 4G(세대) 모델이 미국에서 전세계 최초로 출시된다. 중국 출시 시기는 5월로 예상됐었다. 국내에는 5월 중순 5G 갤럭시 폴드 모델이 전세계 최초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주말 미국에서 품질 논란이 제기된 제품을 수거해 그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삼성은 제품 출시 일정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조사 결과 기기의 결함이 발견됐을 경우 제품 출시를 연기할 가능성도 있다.

IT 업계 관계자는 “미국 리뷰어들이 올린 글이나 영상을 보면 화면 보호막이 비교적 쉽게 떨어지는 게 확인 된다”며 “삼성 설명대로 화면 보호막이 스크린 구조의 일부라면 제품에 더 견고하게 부착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IT 전문지 외에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일간지도 갤럭시 폴드 결함 논란에 가담하면서 이슈가 더 확산되는 모양새다.

WSJ의 정보ㆍ기술(IT) 담당 조안나 스턴 기자는 지난 19일(현지시간) “갤럭시 폴드가 리뷰 자체를 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지적하며 갤럭시 폴드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렸다. 스턴은 이 영상에서 갤럭시 폴드 대신 종이나 의자를 접고, 또 쉽게 벗겨지는 화면 보호막을 문제 삼기 위해 바나나 껍질과 포스트잇 등을 떼어내는 장면을 보여줬다.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객관적인 비판을 넘어서 감정적으로 조롱을 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