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박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와 남영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의 진실공방이 이번 주 중에 가려질 전망이다. 경찰이 박씨와 황씨의 대질 조사 카드를 꺼내 들었기 때문이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결백’을 주장하는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황씨의 주장이 첨예해 이번 주 중에 대질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박씨는 올해 초 황씨와 함께 필로폰 수 십 만원 어치를 구매해 황 씨의 오피스텔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연예인 A씨가 권유해 마약을 투약했다”고 밝혔다. 경찰조사에서는 “A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황씨는 A씨를 ‘박유천’이라고 지목한 상태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 차량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황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마약 판매상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주고받은 메시지가 저장된 텔레그램 화면을 발견했다. 황씨는 “박씨와 마약 판매상과 주고받은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또 마약 구매 및 투약 관련 박씨의 동선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 3개도 확보했다.

영상에는 △박씨가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입금하는 모습 △20∼30분 뒤 인근 특정 장소에 황씨와 함께 나타나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 △황씨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오피스텔로 들어가는 장면 등이다.

반면 박씨는 지난 17일과 18일 이틀 동안 진행된 경찰조사에서 마약 혐의를 강력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확보한 CCTV영상과 관련해서도 “황씨 부탁을 받고 누군가의 계좌에 돈을 입금 후 뭔지 모를 물건을 찾아 황 씨 집으로 갔다”며 마약 구매와 투약은 자신은 무관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황씨와 박씨의 주장이 엇갈리는 만큼 대질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힌다는 입장이다.

다만 경찰은 박씨의 두 차례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단, 한차례 더 조사할 가능성도 열어 놨다. 두 차례 조사 모두 박씨가 피로를 호소해 중단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또 지난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박씨의 모발과 소변 등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오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황씨는 박씨와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줄곧 자세하고 일관된 진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오전 경기 하남시 소재 박 씨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