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경찰서 이희석 서장이 17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 대강당에서 가좌동의 아파트 방화ㆍ살해 사건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국가기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발인을 잠정 연기한 가운데 20일 이희석 진주경찰서장이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이 서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유가족과 피해자들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예방을 못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조치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 후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지난 19일 “이번 사건은 국가의 관리 소홀로 인해 발생한 인재”라며 “국가기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면서 장례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유족은 사과와 함께 중상해 환자 등에 대해 완치시까지 치료비 전액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유족대표와 경남도, 진주시, 검찰, 경찰,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5개 기관 실무자들이 발인과 치료비 지원 등에 대해 협의를 벌였지만 치료비 지원 등에 이견을 보여 결렬됐다. 진주=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