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방망이 처벌, 황교안 한계” 맹비난 
 “한국당이 4ㆍ19혁명 59주년도 망쳐”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5ㆍ18 광주화운동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순례(왼쪽) 최고위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게는 경고 조치를 내렸다. 뉴스1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19일 한국당의 5ㆍ18 망언 논란 의원들에 대한 징계 결과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한계라는 지적과 함께,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수준을 넘어 이들을 격려한 꼴이 됐다고 힐난했다.

한국당은 이날 윤리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김순례 최고위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에게는 ‘경고’ 처분을 내렸다. 앞서 김순례 의원은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5ㆍ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ㆍ18 유공자에 대해 “괴물 집단을 만들어 내고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망언을 퍼부었다. 이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환영사를 보냈다. 앞서 윤리위는 같은 행사에 참여해 ‘5ㆍ18 폭동’이라고 발언한 이종명 의원에 대해선 이미 ‘제명’ 처분을 내렸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두 달 가까이 미룬 5ㆍ18 망언자들에 대한 한국당의 징계 조치가 경징계에 그쳤다”며 “오늘이 마침 4ㆍ19 혁명 59주년인데 한국당은 민주 영령들께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에 대한 반성도, 과거를 마주 대할 용기도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며 “황 대표가 5ㆍ18 기념식 참석을 추진한다고 했는데, 광주 영령들을 대할 낯이라도 있나. 차라리 ‘자유망언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꼬집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한국당이 솜방망이 징계로 국민을 우롱했다”며 “징계를 한 건지 안마를 한 건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반(反)역사ㆍ반민주 집단임을 스스로 고백했다”며 “역사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집단에 국민들은 결코 곁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황 대표의 태생적 한계를 드러낸 징계”라며 “한국당의 징계를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국민 마음속에는 당원권 정지가 아니라 ‘국민권 정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처벌보다는 오히려 격려에 가깝다”며 “국민이 목숨을 걸고 지킨 민주주의 출발이 59년 전 오늘이며 5ㆍ18은 그 연장선이다. 한국당이 4ㆍ19혁명 59주년을 망쳤다”고 비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