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이 자폐 장애인과 함께 하는 '블루밍' 캠페인. 신세계면세점 제공

신세계면세점이 자폐성 장애를 가진 디자이너가 그린 그림이 새겨진 사은품을 고객들에게 증정한다.

신세계면세점은 20일부터 5월 30일까지 사회적기업 ‘오티스타’와 함께 자폐성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고 올바른 인식을 알리기 위한 ‘블루밍(BLUEming)’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블루밍은 자폐성 장애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상징하는 색깔 ‘블루(Blus)’와 재능을 꽃 피운다는 의미의 ‘블루밍(Blooming)’을 합친 말이다.

신세계면세점은 캠페인 기간 동안 오프라인 지점에서 300달러어치 이상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한정판 에코보틀을 증정한다. 또 인터넷면세점에서는 신세계백화점 브랜드 ‘시코르’ 제품을 50달러,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제품을 100달러 이상 구입하는 고객에게 한정판 파우치를 선착순 증정한다.

이들 증정품은 자폐성 장애인 디자이너가 서울과 부산, 인천, 제주 4개 관광도시를 그린 그림으로 장식돼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캠페인 기간 동안 고객이 구매한 상품 금액의 일부를 자폐성 장애인 디자이너 육성과 소외계층 어린이 학용품 지원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김미영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영업팀장은 “블루밍 캠페인을 처음 시작한 지난해 많은 고객이 참여한 걸 보고 ‘착한 소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실감했다”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고객과 함께 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