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서산시 지곡면 한 도로에서 밸브가 열린 채 운행하던 탱크로리에서 페놀이 흘러 나와 당국이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서산소방서 제공.

충남 서산의 한 도로를 달리던 탱크로리에서 다량의 페놀이 흘러 나왔다. 다행히 하천 등으로 유입되진 않았지만, 인근 주민들이 악취에 시달려야 했다.

18일 오전 8시 29분쯤 서산시 지곡면 화천리 한 도로를 주행 중이던 25t 탱크로리에서 액체상태의 페놀이 도로 위로 유출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서산시와 소방당국은 왕복 4차선 도로의 1개 차로를 통제한 뒤 인력을 투입해 방제를 진행, 오후 5시쯤 작업을 마쳤다.

시와 소방당국은 탱크로리에 2,000ℓ의 페놀이 실려 있었으며, 이 가운데 100ℓ 정도가 도로에 쏟아진 것으로 파악했다.

유출된 페놀은 하천이나 도로 밖으로 유입되진 않은 것으로 파악됐지만 특유의 악취 탓에 사고 현장 주변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했다.

시는 “운전자가 밸브를 완벽히 잠그지 않고 운행해 페놀이 흘러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유출된 용액이 굳어 따듯한 물로 녹이는 작업을 반복하느라 방제 시간이 다소 오래 걸렸다”고 밝혔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