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전남대에서 열린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노트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최창훈(앞줄 왼쪽 네 번째) 개발본부장(부사장)과 수상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전남대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가 18일 전남대에서 ‘연구노트 경진대회’ 시상식을 열고 대회 참가자 중 우수한 성과를 낸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연구노트란 연구개발 시작부터 실험 설계, 결과물 발표, 지적재산권 확보 등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과 성과를 기록한 자료를 말한다. 연구의 지속성을 유지하고 연구 결과를 보호하기 위한 필수 자료다. 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하거나 국내외 특허를 출원할 때도 연구노트가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약ㆍ바이오 산업 분야의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 연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현업 연구원들이 직접 강사로 나서 바이오 관련 전공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연구노트 작성법을 강의하고 경진대회를 개최해왔다.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개발하면서 회사가 수년간 쌓은 연구노트 작성 노하우를 학생들에게 전파한 것이다.

지난 2015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시작으로 2017년부터는 전남대, 포스텍, 작년부터는 성균관대가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차례로 협약을 맺고 이 행사에 합류했다. 이들 4개 대학 학생들은 기업의 연구개발 노하우를 미리 습득할 수 있고,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우수한 인재를 조기에 확보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업종의 본질을 살려 미래 세대를 교육하고 산학협력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