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 중앙제어센터에서 현장 근로자들을 만나 격려하고 있다. 투르크멘바시(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멘바시에 위치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해 양국 기업 대표와 근로자를 격려했다. 키얀리 플랜트는 현대엔지니어링ㆍLG상사 컨소시엄 등 한국 기업이 수주해 작년 10월에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의 키얀리 지역에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단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키얀리 플랜트를 방문해, 현장 관계자와 운영사인 ‘투르크멘가스’로부터 건설경과와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플랜트 주요시설인 고밀도 폴리에틸렌 등 생산시설을 시찰했다. 키얀리 플랜트는 우리 기업들이 주도적으로 건설한 30억달러(3조 4,000억원)규모의 가스화학 플랜트로, 부지면적이 잠실종합운동장의 3배 수준(80만 9,720㎡)인 중앙아시아 지역 최대이자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플랜트다. 이곳에 우리 대기업과 124개 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했고, 이는 신북방지역 플랜트 시장에 대ㆍ중ㆍ소 기업이 동반 진출한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문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순방 일정 중 이곳을 마지막 일정으로 선택한 건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투르크메니스탄에 진출해 근무하는 우리 기업들을 격려하려는 취지와 더불어 투르크메니스탄을 우리기업 진출의 ‘기회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서다. 정부는 투르크메니스탄이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동시에, 산업 고부가가치화와 산업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청와대는 “우리 기업들은 지난 10년간 전세계 대상 해외건설 수주액의 5.6%에 해당하는 285억 달러를 중앙아 3개국에서 수주했으며, 중앙아시아 시장은 우리 기업들에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난 2월 정부는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을 통해 약 6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며 “대통령부터 나서서 해외에서 일하는 우리 기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키얀리 플랜트 현장 방문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함께 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수도에서 500㎞가량 떨어진 현장에 문 대통령보다 먼저 도착해 현장방문 전 일정을 동행하는 등 한국과의 경제협력에 각별한 관심과 의지를 표명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존경하는 문 대통령이 우리의 모든 활동이 실현되도록 도와줬다”며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같은 모범 사례가 다른 분야에서도 수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말이 끝난 뒤 기념촬영을 한 두 정상은 양국의 협력을 재차 확인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에게 “할 일이 많으니 오래오래 일해달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에서 기회를 준다면 최선을 다해야죠”라고 말을 건넸다. 두 번째 공장도 지어달라고 한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의 말에 김 사장이 "저희는 기다리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께서 약속하셨다”고 말해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그러자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꼭 그렇게 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투르크멘바시(투르크메니스탄)=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