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쏟아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8시 28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원색적인 비난 글을 썼다. 그는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은 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했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며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 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했다.

차 전 의원은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까지는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며 “그러나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라고 적었다.

차 전 의원은 17, 18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차 전 의원은 같은 날 오후 10시 47분쯤 ‘세월호 유가족들’이라고 한 부분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이라고 고쳤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