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는 중국 시장을 위한 독특한 모델들이 데뷔한다.

참가 브랜드의 빈약함, 그리고 볼거리가 없다는 비평이 있었지만 2019 서울 모터쇼는 62만 여명이 넘는 관람객과 함께 하며 그 막을 내리게 되었다. 모터쇼 회의론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고, 또 다른 쪽에서는 ‘모터쇼의 비전을 변화해야 한다’는 주장 또한 이어지고 있다.

이러는 사이 자동차 마니아들은 ‘서울 모터쇼’ 이후의 글로벌 모터쇼로 그 시선을 옮기고 있다. 바로 4월 중순 미국 뉴욕과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지는 뉴욕 모터쇼와 상하이 모터쇼가 그 관심의 대상이다.

가운데 규모로만 본다면 세계 최대 규모인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는 어떤 차량들이 데뷔를 하게 될까?

지리 싱위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지리의 쿠페 스타일의 SUV가 새롭게 데뷔한다.

새로운 차량에 지정된 이름은 바로 ‘싱위(Xingyue)’이며 이는 브랜드 최초의 쿠페형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지리가 사전에 밝힌 내용에 따르면 싱위는 볼보 그룹의 모듈형 플랫폼인 CMA를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차량의 디자인은 전면 디자인은 지리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이 적용되었고, 측면 또한 여느 지리의 차량과 유사한 모습이다. 다만 루프라인과 후면 디자인에 있어서는 BMW X4 등과 같이 이미 시장에서 안착한 쿠페형 SUV를 떠올리게 한다.

지리는 싱위의 보닛 아래에 최고 출력 235마력을 내는 2.0L 터보 엔진을 비롯해 1.5L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를 더한 하이브리드 사양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타 VS5

폭스바겐 그룹의 중국 전용 브랜드 ‘제타’에서도 크로스오버를 준비했다. 제타 VS5로 명명된 새로운 차량은 컴팩트한 체격을 갖춘 차량이며 실제 차량의 기반을 세아트의 소형 SUV, ‘아테카’와 동일하다.

차량의 디자인에 있어 전면 디자인은 대담한 존재감이 돋보이는 프론트 그릴과 제타 브랜드 고유의 엠블럼을 더했고, 날렵한 헤드라이트를 적용해 세련된 이미지를 과시한다. 측면과 후면의 모습은 폭스바겐 그룹의 고유의 디자인 요소가 더해지며 통일된 시각적 존재감이 드러난다.

제타 VS5의 구체적인 제원 및 기술 사양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1.4L 가솔린 터보 엔진을 중심으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랜드윈드 E315

랜드로버의 디자인을 대놓고 베낀 차량을 선보이며 논란의 대상이었던 랜드윈드가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차량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번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한 랜드윈드는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이는 E315을 공개할 예정이다.

랜드윈드 E315은 기존의 모델을 그대로 베꼈던 과거의 디자인과 달리 제대로 된 디자인 작업과 대가를 지불해 확보한 디자인 컨셉을 반영했다. 랜드윈드가 밝힌 내용에 따르면 조르지오 쥬지아로가 자신의 아들과 함께 설립한 GFG 스타일 아뜰리에가 E315 디자인을 담당했다.

참고로 랜드윈드 E315은 디자인 외에는 아직 구체적인 제원을 밝히지 않은 상태이나 1.5~1.6L 수준의 가솔린 엔진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꾸릴 것으로 예상된다. 랜드윈드 E315의 데뷔 시기는 2020년으로 알려졌다.

링크 앤 코 05

지리 자동차가 볼보를 그룹 내로 인수 한 후 대대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것이 바로 ‘새로운 브랜드’ 링크 앤 코에 대한 투자다.

실제 2017년까지 WTCC 무대를 호령했던 볼보 사이언 레이싱 팀을 ‘랭크 앤 코-사이언 레이싱’으로 개편하며 WTCR에 출전할 정도로 그룹 내에서 링크 앤 코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링크 앤 코는 다섯 번째 모델, ‘링크 앤 코 05’을 선보인다. 링크 앤 코 05는 쿠페의 실루엣을 갖춘 크로스오버 모델로 개발 될 예정이며 스파이 샷은 여러 번 노출 되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외신의 보도 및 그 동안의 링크 앤 코가 선보인 차량 개발 일정 등을 고려하면 05은 세단 모델인 03를 기반으로 개발될 것으로 보이며, 실제 스파이샷 속 05의 실루엣 또한 03와 상당히 유사한 모습이다.

푸조 508L

최근 푸조의 핵심 모델은 바로 패스트팩 세단이자 프리미엄 프렌치 세단이라 할 수 있는 푸조 508이다.

하지만 비교적 큰 차량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중국 시장에서는 1세대 508 대비 체격을 줄인 신형 508은 다소 작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푸조는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휠베이스를 늘려 실내 공간을 확대한 푸조 508L를 공개한다.

차량의 전면 및 후면 디자인은 기존 508과 완전히 동일하나 휠베이스가 늘어나며 루프 라인 및2열 도어 패널의 형상이 소소하게 개량되었다. 참고로 실내 공간의 구성이나 요소들 역시 기존의 508과 다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푸조는 508L의 공개와 함께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탐재한 ‘하이브리드 사양’의 추가 도입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렉서스 LM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MPV는 분명한 ‘규모’를 확보한 시장이다. 이에 렉서스가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MPV를 새롭게 공개하고,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새롭게 공개될 렉서스의 MPV는 ‘LM’으로 명명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차량의 기반은 일본 내에서도 프리미엄 MPV로 평가 받는 ‘알파드’를 기반으로 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티저 이미지를 통해 렉서스 고유의 전면 디자인과 날렵한 헤드라이트 등을 더할 것으로 보이며 렉서스 고유의 고급스러운 요소들을 대거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티저 이미지에서 볼 수 있듯 기반 모델인 알파드와 비교 했을 때 렉서스 LM만의 요소로 보일 수 있는 것이 전면 디자인 밖에 없는, 리배징 모델이 아니냐는 의구심 또한 함께 제시되고 있다.

렉서스 LM은 가솔린 사양 및 하이브리드 사양(LM 350h)등을 통해 우수한 주행 성능과 효율성을동시에 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