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왼쪽 사진)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이 지난 14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했다. 고영권 기자

승리(29ㆍ본명 이승현)와 정준영(30) 등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총경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경찰청은 16일 본청 과장 A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하고 후임 과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승리와 정준영 등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확보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 고위직 인사의 비호 정황을 의심할만한 대화가 오간 것을 확인하고 15일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2016년 7월 승리와 정준영 등의 대화방에는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올라왔다. 경찰 조직에 없는 직위인 ‘경찰총장’이 A 총경이다.

A총경은 2015년 서울강남경찰서 과장으로 재직했고, 2017년에는 청와대에 파견돼 지난해까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