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자백’ 유재명이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확신했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는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를 비롯해 연출을 맡은 김철규 감독이 참석했다.

앞서 tvN의 대표 웰메이드 작품으로 꼽히는 ‘비밀의 숲’에 출연했던 유재명은 ‘자백’에서 5년 전 판결에 불복하고 홀로 진실을 꽃는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으로 출연하며 또 한 번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이날 유재병은 ‘비밀의 숲’을 잇는 또 한 편의 웰메이드 작품의 탄생이 가능하겠냐는 질문에 “‘비밀의 숲’이라는 작품은 정말 멋진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비밀의 숲’은) 삶의 전환점이었던 것 같은데, 그 작품을 잇는다는 표현보다는 현재 ‘자백’을 만들어 가시는 제작진을 비롯해 배우들까지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집중하고 노력하고 소통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이을 수 있냐 없냐’고 물으신다면 열심히 촬영 중인 만큼 감히 말씀드리는데 저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백’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이들의 이야기다.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