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자백’ 이준호가 작품 출연 계기를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는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를 비롯해 연출을 맡은 김철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작품에서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남자 최도현 역을 맡게 된 이준호는 작품 출연 계기에 대해 “대본을 받아봤을 때 느낌이 좋았다. ‘이 작품을 어느 배우가 할까.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느 순간 정신을 차려보니 제가 이 작품을 하게 됐더라. 그만큼 이 작품에 매료됐다는 뜻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준호는 “과연 이 작품을 어떻게 풀어나갈지에 대한 고민은 아직까지 하고 있다. 도현이가 화자로서 어떻게 진실 되게 다가갈 수 있을까를 고민해봤는데, 드라마의 특성상 완전히 현실적으로 다가가는 것에는 한계가 있더라”며 “제 자신을 조금 더 억누르고 튀지 않고 죽어있지 않게 인물에 가까이 가기 위해서 개인적인 흐름을 자제하고 있다. 그러다가 제가 튀어나오려고 하면 감독님께서 자제시켜 주시고 있다. 여러모로 도전을 많이 하고 있다”고 캐릭터를 그려내기 위한 노력을 언급했다.

한편 ‘자백’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이들의 이야기다.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