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승리. 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4일부터 15일 새벽까지 승리, 정준영,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급이다.

2016년 7월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방 대화 내용 중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지위가 없기 때문에 경찰 내 특정 고위 직책의 오기(誤記)일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고,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총경급 인사'가 누구인지 특정해나가는 한편 당시 경찰이 영향력을 끼칠 만한 사건이 있었는지를 살피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