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보수를 표방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전두환은 물러가라’고 외친 학생들 행동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보수단체는 15일 광주시 동구 동산초등학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교육도 질서 속에 유지돼야 한다”며 “아이들은 그 어떤 집단의 전위세력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장, 교감, 담임이 사과문을 발표하지 않으면 교육공무원법, 초중등교육법 등이 정한 위반 사항에 따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학교 학생들은 지난 11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형사 피고인으로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할 때 창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어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쳤다. 이 학교는 1987년 6월 9일 연세대 앞에서 열린 반독재 시위에 참여했다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이한열 열사의 모교다.

5월 단체와 시민사회단체는 이들의 기자회견에 대해 거세게 비판했다. 5ㆍ18단체와 학부모 모임을 비롯한 광주 시민사회는 “전두환을 지지하는 극우세력이 초등생들을 겁박한다”고 비판하기도 했지만 직접적인 대응에는 나서지 않았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