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더스HQ 제공

배우 류승수가 ‘시크릿’에 출연한다.

7일 류승수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류승수가 드라마 ‘시크릿’(가제)에 합류, 따뜻하면서도 냉정한 구조대원으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시크릿’은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류승수는 극중 미령 119 특수구조대의 항공구조대 팀장 ‘봉대용’ 역으로 분해 특유의 재치 가득한 연기와 풍부한 표정으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낼 뿐만 아니라 119 특수구조 대원 강산혁(박해진)과 케미스트리를 이룰 예정이다.

또한 속으론 제 팀원들을 살뜰히 아끼지만 임무를 위해선 과감히 버리기도 하는 냉정함을 지닌 팀장으로 ‘냉온’을 오가는 양면의 모습들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류승수는 지난 1월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19-개 같다 거지같다 아름답다’에서 빚 때문에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펜션 주인 ‘병태’ 역으로 출연해 코믹하고 짠내나는 모습부터 타인의 상처를 어루만져주는 성숙한 모습까지 선보이며 연기 스펙트럼을 한층 더 확장 시켰다.

베테랑 항공구조원으로 변신할 류승수가 출연하는 드라마 ‘시크릿’은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