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입학식… 오리엔테이션도 실속형으로 열려
경북 구미대 신입생 입학식이 28일 교내 긍지관에서 열린 가운데 재학생들의 친동생 4명이 같은 학과에 동시에 입학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구미대 제공

28일 열린 2019학년도 구미대 입학식에서 호텔조리과 신입생 4명이 같은 과에 먼저 진학한 형제자매를 다라 진학한 사실이 밝혀졌다. 학교 전체가 아닌 한 학과에서 형제자매 재학생이 한꺼번에 4명이나 탄생한 것은 이례 적이다.

선후배 형제자매는 호텔조리과 정다현(20)ㆍ다희(22) 자매, 나희빈(20)ㆍ은빈(23) 자매, 김민석(20)ㆍ단영(22) 남매, 김동희(20)ㆍ지예(22) 남매다.

이들은 먼저 진학한 형제자매의 권유로 입학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최고의 조리사 바리스타 제빵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입학식에는 주은영 재단이사장과 정창주 총장 등 학교 관계자와 신입생, 학부모 등이 함께했다. 구미대에는 올해 전문학사와 4년제 정규학사 등 2,364명이 입학했다.

정창주 총장은 “새로 입학한 입학생들을 환영한다”며 “학교에서 자신의 꿈과 희망을 펼쳐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