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길에 올랐다. 민 장관은 이날 오전 경유지인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뒤 같은 날 낮 12시55분 평양행 고려항공에 탑승했다. 베이징=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을 보름 앞두고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이 2박3일 일정으로 12일 방북길에 올랐다.

민 장관은 이날 오전 6시5분(현지시간)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하노이에서 출발, 이날 오후 경유지인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평양행 고려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민 장관은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 동북아 담당국장 등 5명의 수행원을 대동했다. 이 밖에 베트남 언론 매체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베트남 현지 언론들은 관련 보도를 내놓지 않고 있다.

외국 국가원수 등 VIP 의전을 총괄하는 중 의전국장의 동행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제를 최종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집사’격으로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하노이를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양측은 베트남보다 통제가 훨씬 용이한 평양을 실무협상 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항 대변인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대로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14일 북한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 장관은 리 외무상 등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구체적인 일정, 숙소, 동선 등 세부적인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민 장관이 김 위원장을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하노이=정민승 특파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