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들어설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인천시 제공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들어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7월 착공한다.

인천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축 허가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건립을 추진하는 세계문자박물관은 송도국제업무단지 센트럴파크 내 1만9,418㎡ 땅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5,650㎡ 규모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전 세계 유ㆍ무형의 문자자료를 수집ㆍ전시하고 문자언어 연구와 학술 교류, 세계 문화 체험 등이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인 세계문자박물관은 내ㆍ외부가 곡선 벽체로 채워질 예정이다.

지하 1층에는 전시실, 수장고, 보존과학실, 사무실이, 지상 1, 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 사무실, 뮤지엄숍, 식당, 카페테리아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2015년 7월 송도국제도시 건립이 확정된 세계문자박물관은 건축 심의 등 설계를 완료하고 7월에 착공해 2021년 개관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2021년 개관을 목표로, 박물관에 전시될 세계 문자 유물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