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59만원 대 실속형 스마트폰 ‘LG Q9 원’을 오는 15일 출시한다.

LG Q9원은 구글의 순정 운영체제(OS) 프로그램인 ‘안드로이드 원’의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사용자는 구글이 만든 순정 OS 사용 환경을 쓸 수 있고, 구글이 배포하는 최신 보안 업데이트도 정기적으로 받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프리미엄 제품군에 적용된 다양한 편의기능과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도 높게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 제품은 일반 HD보다 4배 이상 선명한 화질을 갖춘 ‘QHD+’ 급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원음에 가까운 고품격 사운드를 구현하는 ‘하이파이 쿼드 덱’을 갖춰 게임, 동영상을 즐길 때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또 제품 전면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6.1인치 대화면을 구현했다. 대화면임에도 무게는 156g, 두께는 7.9mm에 불과해 한 손으로 쉽게 다룰 수 있다. 이 제품은 LG유플러스 전용으로만 출시된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합리적 가격에 다양한 편의기능까지 담아낸 제품을 지속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