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택. 울랄라세션 측 제공

가수 임윤택이 세상을 떠난지 6년이 지났다.

고(故) 임윤택은 지난 2013년 2월 11일 위암 투병 끝에 향년 3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울랄라세션의 리더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3'에서 우승을 차지한지 1년 반 만에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에 가요계와 연예계가 함께 슬퍼하고 임윤택을 추모했다.

임윤택은 서울예술대학에서 방송연예과를 전공하고 울랄라세션으로 활동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울랄라세션은 2011년 '슈퍼스타K 시즌3'의 우승팀이다.

'슈퍼스타K 시즌3' 출연 당시에도 위암을 투병 중이었지만 임윤택은 밝고 에너지 있는 무대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도전의 진정한 의미를 전해줬다. 임윤택의 에세이 제목이기도 한 "안 된다고 하지 말고, 아니라고 하지 말고"라는 말이 대중에게 희망을 선사했다.

오디션 우승 이후 2012년 8월에는 아내 이혜림 씨와 결혼했고, 같은 해 10월 딸 리단 양을 얻었다.

임윤택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지만 이후에도 임윤택이 보여준 열정과 노래, 무대는 많은 이들에게 영원히 기억되고 있다.

한편 울랄라세션은 현재 김명훈, 박승일, 최도원, 하준석 등 4인 체제로 활동 중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