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중상해 혐의로 구속
게티이미지뱅크

교회에서 잠을 자는 것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4살 여자아이를 폭행해 의식불명에 빠지게 한 여중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중상해 혐의로 중학생 A(16)양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양은 이달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 부평구 한 교회에 있는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양을 일으켜 세운 뒤 벽에 수 차례 밀쳐 머리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대형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이마와 머리가 부어있는 등 머리 부위를 크게 다쳐 현재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B양이 잠을 자면서 뒤척이는 등 잠을 자는 것을 방해하고 귀찮게 해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올해 고등학생이 되는 A양은 사건 발생 당일 집이 아닌 교회에서 우연히 B양과 B양의 오빠(9)와 함께 잠을 잔 것으로 파악됐다. B양 남매는 어머니와 함께 최근 교회에 머물고 있었으나 사건 당시 B양 어머니는 새벽 기도를 하기 위해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방당국으로부터 범죄가 의심된다는 통보를 받고 현장에서 A양을 긴급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이 미성년자이지만 사안이 중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에서 발부했다”며 “아동학대죄는 피의자가 성인인 경우 적용할 수 있어 중상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