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오른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2박3일 동안 평양에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과 실무협상을 하고 돌아온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2박 3일 간 북한을 찾은 뒤 서울로 온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면담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정 실장과 비건 대표 간 면담은 오후 4시부터 50분 동안 이뤄졌다”며 “정 실장이 (비건 대표로부터) 평양에서 이뤄진 실무협상 결과를 청취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비건 대표는 지난 6~8일 평양에 머물면서 북측과 진행한 실무협상 결과를 포함해 베트남 하노이로 개최지가 확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 상황 등을 공유한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이날 정 실장을 면담하기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예방했다. 비건 대표는 강 장관에게 “방북 협의가 생산적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