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건, 김혁철과 2차 실무협상 할 것” 
 국무부 “정상회담 앞서서 다시 만날 것 합의” 
북한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벌이고 8일 서울로 돌아온 스티븐 비건(오른쪽)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박 3일간의 방북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 온 가운데, 미 국무부가 비건 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가 이달 27,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날 것으로 보인다. 평양에서의 실무협상에 이은 추가 협상이다.

미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비건 대표가 지난 6~8일 평양에서 김 대표와 만났으며,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구축 등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의 1차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비건 대표와 김혁철 대표의 추가 협상은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 구축 등 산적한 문제들을 조율하는 데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한 번의 회담으로 북미 간 이견을 해소할 수 없는 만큼, 양국 정상이 만나 서명할 합의문 등에서의 입장 정리도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2차 북미 정상회담은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발표하며 “이번 만남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평화를 진전시키기 바란다”고 트윗을 띄웠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