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5일자 본보 종합 면에 “이대 교수들 정유라에게 ‘학점 특강’”이라는 제목으로 이화여대 이 모 학과장은 시간강사 서모씨를 학과장실로 불러 최씨 모녀에게 어떻게 하면 학점을 잘 취득할 수 있는지를 알려 줬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서 모 강사는 위 자리에 있지 않았음이 밝혀졌으므로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법원의 확정 판결에 따른 것입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