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환희 인스타그램

배우 박환희가 아들의 생일을 맞아 애틋한 사랑을 표했다.

13일 박환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년 전의 지금 이 시간에 나는 졸음과 배고픔 사이에서 진통과 사투를 벌이면서도, 눈물 한 방울 흘릴 수 없고 소리 한번 크게 낼 수 없는 엄마였다. 출산 예정일에 정확히 양수가 터지고, 18시간의 진통 끝에 만나게 된 천사 같은 우리 아들. 엄마 뱃속에서 열심히 나오느라 퉁퉁 부었지만 엄마 눈에는 가장 예쁘다. 이 땅에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 정말 정말 고마워. 아주 많이 보고 싶다 우리 아들,, 2012년1월13일오전9시38분 3.0kg”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환희는 갓 태어난 듯 한 아들을 품에 안고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박환희는 “내 껌딱지. 진실로,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던 시절. 교감”이라는 글과 함께 아들을 품에 안고 분유를 먹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이 외에도 이날 박환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의 어린 시절 사진을 비롯해 자신과 아들의 과거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다수 게시하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박환희는 래퍼 빌스택스(바스코)와 지난 2011년 결혼한 이후 득남했다. 그러나 성격 차이를 이후로 결혼 1년 3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혼 후 아들의 양육권은 빌스택스에게 돌아갔다. 이후 박환희는 KBS2 ‘후아유-학교2015’를 통해 연기자 생활을 시작했고, KBS2 ‘태양의 후예’, SBS ‘질투의 화신’, MBC ‘왕은 사랑한다’ 등에 출연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