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이상 어깨가 아프면 전문의 치료 받아야
가슴을 쫘 펴 어깨를 뒤로 모아주는 동작 자주해야
정웅교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 인터뷰

어깨통증은 현대인의 고질병이다. 컴퓨터ㆍ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면서 한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데다 운동까지 부족한 탓이다. 전 국민의 7%가 어깨질환에 시달리고, 성인의 60%가 심한 어깨통증을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겨울철에는 활동량과 운동량이 줄어들면서 어깨 근육이나 관절의 신축성이 떨어져 어깨통증이 심해진다.

어깨ㆍ팔꿈치 질환 치료 전문가인 정웅교(48)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를 만났다. 정 교수는 “‘어깨통증은 저절로 낫는다’고 여겨 치료를 등한시하는 사람이 적지 않은데 방치하다간 되돌리기 어려운 만큼 어깨통증이 한 달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수술을 만능처럼 여겨 수술해달라고 고집하는 환자가 적지 않은데 부작용이 만만치 않은 만큼 수술에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어깨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회전근개 파열, 동결견(오십견), 석회성 건염, 어깨충돌증후군 등 크게 4가지로 나눌 수 있다. 회전근개(回轉筋蓋) 파열은 어깨를 들고 돌리는 역할을 하는 힘줄인 회전근개(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 일부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끊어지는 것을 말한다. 보통 위쪽 팔의 바깥 쪽 부위에 통증이 생긴다. 팔을 들거나 어깨가 꼬이는 자세를 했을 때 아프다. 성인 어깨 통증의 70%를 차지한다. 대개 50세 이후에 많이 발병하지만, 최근 헬스, 골프, 테니스, 수영 등 레포츠를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30~40대 환자도 많아지고 있다.

오십견(五十肩)으로 불리는 동결견(凍結肩ㆍ’얼어붙은 어깨’라는 뜻)은 어깨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주머니(낭)의 염증(유착성 관절낭염) 때문에 생긴다. 팔을 머리 위로 잘 올리지 못하게 된다. 팔을 억지로 올리거나 돌리면 어깨 전체가 자지러지게 아프고 잠을 설칠 정도다. 50대에 많이 나타난다고 해 오십견이라고 불린다.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이상 많이 발생한다.

석회성 건염은 어깨힘줄이나 인대의 퇴행성 손상 부위에 돌같이 딱딱한 칼슘(석회)이 쌓인 병이다. 외상이나 특정 움직임과 관계없이 통증이 나타난다. 동결견이 겹쳐 나타나는 경우도 많아 단순 동결견으로 오해하기 쉽다. 석회가 생길 무렵에는 어깨가 뻐근한 정도로 불편하지만 석회가 없어질 때에는 팔이 빠지거나 부러진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이 생긴다. 30~50대,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고 어깨를 많이 쓰는 것과는 관련이 없다.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를 덮고 있는 견봉(肩峯ㆍ어깨뼈 뒤쪽 끝부분)과 상완골(팔뼈) 사이가 좁아져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뼈와 근육이 부딪혀 염증이 생기는 병이다. 팔을 들고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어깨를 많이 사용해 어깨힘줄이 퇴행하면서 발생한다. 팔을 들어 올리거나 돌리면 통증이 생긴다. 조기에 발견해 어깨 사용을 줄이거나 간단한 운동을 하면 치료될 수 있다.”

-어깨통증의 70%를 차지하는 회전근개 파열 치료는.

“회전근개가 완전히 파열되지 않고 그 정도가 상당히 커지지 않는 이상 팔을 들어 올릴 수는 있다. 어깨통증 때문에 많은 사람이 오십견으로 착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증상이 엄연히 다르다. 회전근개 파열은 오십견보다 통증이 심해 잠을 설칠 때가 많다. 또 근력이 약해지지 않는 오십견과 달리 근력이 떨어져 가방이나 장바구니도 들기 어렵다. 오십견이라면 팔을 모든 방향으로 움직이기 어렵지만, 회전근개가 파열되면 다른 사람이 도와주면 팔을 움직일 수 있다.

회전근개 파열 여부는 신체검사와 X선, 초음파,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으로 진단한다. 파열 크기가 작거나 염증이나 가벼운 손상이라면 3~6개월 정도 약물치료나 근력강화운동 같은 보존적 치료만으로 증상이 호전된다. 하지만 파열 정도가 심하거나, 3~6개월 정도 보전적 치료를 해도 호전되지 않거나, 근력이 갑자기 떨어지거나 기능장애가 생기면 수술해야 한다. 수술은 떨어진 힘줄을 뼈에 다시 붙이는 봉합수술이다. 요즘에는 관절내시경으로 하므로 상처와 수술 후 통증도 줄고, 입원과 재활기간도 훨씬 짧아졌다.

모든 병이 다 그렇지만 오래 둘수록 원상태로 되돌리기 어려우므로 회전근개 파열을 방치하면 파열이 점점 커질 뿐만 아니라 근육도 약해지고 지방이 쌓이게 된다. 일단 근육에 지방이 쌓이게 되면 정상으로 되돌리기 거의 불가능하다. 특히 파열이 커지면 봉합해도 재발 위험이 높고, 봉합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서면 인공관절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까지 갈 수 있는 만큼 어깨통증이 생기면 가볍게 여기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다.”

-동결견(오십견)을 호전시키려면 운동해야 한다는데.

“운동해야 하는 건 맞다. 하지만 시기를 잘 택해야 한다. 특발성 오십견은 염증이 심해지고 통증이 심각한 1단계, 통증이 줄면서 어깨가 굳는 2단계, 굳어진 어깨가 서서히 풀리는 3단계로 나눌 수 있다. 염증이 심해지고 통증이 심각한 1단계에서 운동을 무리하게 하면 염증이 오히려 악화돼 증상도 심해지고 어깨도 더 굳는다. 이 시기에는 어깨를 쉬고 통증을 줄이는 약물ㆍ물리치료를 우선해야 한다. 2단계부터 운동을 시작해 3단계에서 강도를 높여야 한다.”

-어깨 건강을 위한 팁이 있다면.

“평소 사용하는 컴퓨터 모니터와 자판을 높이만 잘 조절해도 어깨통증을 줄일 수 있다. 또한, 바른 자세가 중요한데, 앞으로 굽은 어깨와 가슴을 펴 둥근 어깨, 거북목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어깨를 위로 올린 뒤 가슴이 넓어지게 해 등 뒤의 양 견갑골(날개뼈) 안쪽이 서로 부딪힐 정도로 모으는 ‘어깨 으쓱, 가슴 쫙 펴기’ 운동이 좋다. 한 번에 5초 이상 이 자세를 유지해야 견갑골 주위 근육이 강화돼 앉거나 설 때도 좋은 자세를 유지할 수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정웅교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어깨통증을 가볍게 생각해 방치하다가 어깨를 쓸 수 없는 사람이 적지 않은데 한 달 이상 어깨통증이 지속된다면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고려대안암병원 제공
정웅교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 고려대안암병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