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채널A 인터뷰 “괴롭힘 당한 건 자신” 주장
노선영 “당시 주장 거짓말 아니다” 반박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김보름이 태극기를 돌며 트랙을 돌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팀에서 노선영 선수를 따돌렸다는 논란이 제기됐던 김보름 선수가 괴롭힘을 당한 건 본인이라고 주장했다. 노 선수는 이에 대해 지난해 자신의 주장은 거짓말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강원도청 소속 김보름(26)은 11일 방송된 채널A ‘뉴스A라이브(LIVE)’ 인터뷰에서 “2010년 선수촌에 합류해 그때부터 지난해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좀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예를 들면 훈련 중 코치가 ‘30초 랩 타임으로 뛰라’고 해서 그렇게 뛰면 (노선영이) 천천히 타라고 소리를 지르며 훈련을 방해했다. 스케이트 타면서는 물론, 라커룸이나 방으로 불러 폭언을 한 적도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수들끼리 견제를 하는 건 당연하지만, 다른 선수 경기력에 영향을 끼치는 건 아니라고 본다”며 “선수촌에서 괴롭힘을 당해 기량이 좋아지는 게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김보름은 이런 문제를 윗선에 제기했지만 해결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김보름은 “선생님들이 노선영을 불러 지적도 했지만, (노선영은) ‘왜 김보름 편만 드느냐’고 반박해 해결되지 않았다. 선생님은 (내게)그냥 참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김보름은 같은 팀이었던 노선영을 챙기지 않고 큰 차이를 벌리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 경기에서 탈락한 김보름은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저희(김보름과 박지우)랑 (노선영이) 차이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해 ‘노선영에게 책임을 돌린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후 김보름 등이 대회 전에도 노선영을 따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결과 고의적인 왕따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보름도 당시 불화설 논란에 대해 이날 방송에서 “팀추월 경기 전 노선영이 우리에게 어깨동무하고 웃으며 경기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며 해명하기도 했다.

김보름은 이날 노선영에 관해 폭로한 이유를 두고 “단 한 번도 제가 한 적이 없던 일이고, 앞으로 선수 생활을 하는 데 있어서 국민과 팬에게 쌓인 오해를 풀고 싶었다”고 말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폴란드와의 7-8위 결정전을 마친 선수들이 허리를 숙인 채 트랙을 돌고 있다. 왼쪽부터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편 채널A ‘뉴스A라이브(LIVE)’는 이런 논란과 관련해 노선영의 반박 입장도 전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후 주장한 내용이 거짓말이냐’라고 노선영에게 물었는데 노선영은 ‘거짓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또 “‘훈련 중 천천히 달리라고 했다는데 사실이냐’고 물었을 때도 노선영은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노선영은 11일 현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설정하는 등 공개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노선영은 앞서 지난해 3월 한 시사토크쇼에 출연해 “팀추월 경기는 빙상연맹이 버리는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며 “빙상연맹의 차별은 밴쿠버 올림픽쯤부터 느꼈다”고 주장했었다.

채널A 뉴스A라이브(LIVE)는 “김보름의 인터뷰는 ‘조재범 코치 성폭행 논란’이 불거지기 전인 8일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