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이 지난해 8월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스타디움에서 열린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연장 후반 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브카시=연합뉴스

베트남에서의 ‘박항서 열풍’이 한국과 베트남 국회의원 간 교류에 다리를 놓았다. 한국과 베트남 국회의원들은 오는 18일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사상 첫 친선 축구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을 동남아시아의 최강자로 올려놓으면서 형성된 양국 간 우호 분위기가 스포츠 분야를 넘어 정치로 확대된 것이다.

11일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한ㆍ베트남 의원친선협회(회장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소속 의원과 수행원 등 30명이 오는 17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 베트남ㆍ한국 의원친선협회(회장 쩐 반 뚜이 의원)와 교류를 갖는다. 특히 양국 국회의원들은 18일 오후 하노이의 항더이 경기장에서 친선 축구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항더이 경기장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이 지난해 11월 24일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캄보디아 대표팀을 3대0으로 완파한 장소다. 베트남 대표팀은 조 1위로 4강에 진출해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발판을 마련했다.

양국 국회의원들이 축구경기를 하는 것은 처음인 데다 베트남 국회의원들이 다른 나라 의원들과 축구경기를 통해 우의를 다지는 것도 사상 처음이다. 한국 국회의원들은 한ㆍ일 의원연맹 행사에서 일본 국회의원들과 친선을 위한 축구경기를 하고 있지만, 일본 외의 다른 국가 의원들과 축구 외교를 펼치는 것은 베트남이 처음이다. 한ㆍ베 의원친선협회 소속 의원은 10여명이지만, 축구경기를 위해 베트남 방문단에는 추가로 합류한 의원까지 포함해 총 25명의 의원들이 참여한다.

양국 의원들은 친선 축구경기에 앞서 전체회의를 열고 양국 간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한국 측 김학용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ㆍ베 의원친선협회와 베ㆍ한 의원친선협회 간 교류행사 정례화를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ㆍ베 의원친선협회 의원들은 응우옌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과 면담하고 양국 간 의원외교 활성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현지 교민들과 오찬 간담회 등을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