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리면 각종 세균 수가 평균 98.7%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8월 서울 지역 편의점에서 도시락 20종을 구매해 실험한 결과 위생지표세균수가 전자레인지 조리 전보다 77∼99.999% 감소했다. 평균 감소율은 98.7%였고, 95∼99.999% 감소한 제품이 13종으로 가장 많았다.

위생지표세균은 대장균 등 식품 위생의 지표가 되는 세균을 말한다. 주변 환경이나 식품에 광범위하게 존재하기에 단순히 세균이 많다고 해서 위험하다고 볼 수는 없다. 이번 조사 대상 20종 모두 대장균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전수진 보건연구사는 "편의점 도시락은 일반적으로 전자레인지 조리를 권장하고 있으나 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먹는 분들이 있다"며 "식품 고유의 맛과 위생을 고려해 표시사항에서 권장하는 조리법을 따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편의점 도시락, 전자레인지 조리 후 위생세균 감소 정도 그래픽.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배성재기자 pass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