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림동 아파트 사이로 해가 저물고 있다.

서울 중림동 대형 아파트 사이로 도시를 비추던 해가 저물고 있다. 인생에서 노년 혹은 말년을 상징하는 석양의 고운 빛은 ‘끝이 좋아야 만사가 좋다’는 서양 경구를 되돌아 보게 한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서울 중림동 아파트 사이로 해가 저물고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