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가 사명에서 ‘대우’를 떼고 새 이름을 갖는다.

10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포스코대우는 지난 8일 ‘사명 변경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으며, 현재 유력한 새 이름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다. 이번 사명 변경은 포스코그룹 종합상사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하겠다는 목적이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 대우그룹 계열 종합상사이던 대우인터내셔널을 인수한 뒤 2016년 3월 사명을 바꾸면서 대우의 인지도를 감안해 포스코대우로 결정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100대 개혁 과제의 하나로 포스코대우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을 전담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 과정에서 포스코대우가 포스코그룹의 정체성을 강화한 새 이름을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그룹 내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대우의 새 이름은 오는 3월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